사회일반

[단독]대구 중구청 관리감독소홀…도심재생문화재단 문제투성이

간부, 업무시간 중 오락
계약직, 업무시간 중 겸임 교수로 강단 서기도

대구 중구 도심재생문화재단 간부 직원이 주얼리소공인특화지원센터에서 근무 시간 중 게임을 하고 있는 모습이 CCTV에 포착됐다. 독자 제공
대구 중구 도심재생문화재단(이하 재단) 간부 직원이 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위반(본보 2월25일 5면)한 데 이어 일부 직원들이 복무규정 위반해 논란이 일고 있다.

업무시간 중 게임을 한 것은 물론 겸직이 불가능함에도 지역의 한 대학교수로 강의에 나선 것으로 확인됐다.

25일 익명의 제보자에 따르면 5인 이상 집합 금지 위반으로 직무 배제된 재단 A팀장은 지난해 10월 업무시간 중 주얼리소공인특화지원센터(이하 센터) 사무실에서 게임을 했다. 다른 직원 2명도 자리를 잡고 지켜봤다. 또 다른 날에는 직원 둘이 함께 게임하기도 했다.

이 같은 모습은 내부 CCTV 및 제보 영상에 고스란히 담겼다.

A팀장은 “오락기 구매 당일 작동 시험 삼아 잠시 한 적이 있다. 제대로 작동하는지를 확인 차 직원 두 명도 함께 있었던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 센터 직원 B씨는 복무규정 중 직장이탈금지를 위반했다.

2019년부터 지난해까지 업무시간 중 대학교에서 강의를 진행했다. 대학교로 출근한 날 중 일부만 ‘가사’라는 사유로 연가를 쓴 것으로 나타났다.

재단은 B씨의 행위를 사전에 인지했지만 이를 묵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재단을 관리 감독해야 할 중구청은 이 같은 사실을 인지하지도 못했다.

구청 관계자는 “A씨와 B씨가 복무규정을 위반 한 지 몰랐다. 앞으로 공공기관들을 주기적으로 잘 관리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유현제 기자 hjyu@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유현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