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예천농촌일손지원센터, 농가 일손부족 해소에 기여

지역 농가들 코로나로 외국인 계절근로자 확보 차질
지원센터가 427곳 농가에 1천847명 투입



예천군청 전경


예천군이 올해 첫 운영한 농촌일손지원센터가 농번기 농촌인력 지원에 톡톡한 성과를 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군은 코로나19 여파로 외국 노동력 수급이 부족하고 인구 노령화마저 심각해져 농촌인력이 턱없이 부족하다는 실정을 감안해 지난 5월부터 ‘예천군 농촌일손지원센터’를 열고 본격적인 지원에 나섰다.

센터를 통해 일손을 필요로 하는 현장에 수송차량과 인력을 투입했다.

지난달 일손돕기 사업을 종료한 427곳 농가에 1천847명의 일손을 지원한 것으로 집계됐다.

또 지원센터는 일시적 실업자 등의 유휴 인력에게는 일자리를 제공하는 징검다리 역할을 하기도 했다.

군위지역 농가들은 외국인 계절근로자 확보에 어려움을 겪었지만 농촌인력지원센터가 인력을 지원한 덕분에 위기를 잘 극복할 수 있었다며 만족해하고 있다.

예천군 관계자는 “일손지원센터는 농번기 일손부족 농가의 시름을 덜어주고 일시적 실업자들에게는 일자리를 제공하는 일거양득의 역할을 했다”고 말했다.

권용갑 기자 kok9073@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권용갑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