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전자의료기기 개발 구심체 ‘구미첨단의료기술타워’ 개관

경북도, 공동연구ㆍ사업화 추진

구미첨단의료기술타워가 2일 문을 열고 본격적인 연구개발과 제품생산에 돌입했다. 사진은 개소식 참가자들이 테이프 커팅을 하는 모습.
전자의료기기 제조의 구심체 역할을 담당할 구미첨단의료기술타워(이하 G타워)가 2일 문을 열었다.

경북도에 따르면 이날 개소식을 가진 G타워는 첨단전자의료기기 개발과 사업화를 본격화한다.

G타워는 경북도와 구미시가 ‘전자의료기기 부품소재 산업화 기반구축사업’ 추진을 위해 국비 280억 원을 포함한 396억 원을 들여 7천273㎡ 부지에 연면적 1만8천820㎡의 지하 1층 지상 10층 규모다. 지난해 6월 완공해 의료기기 관련 전후방 기업들의 연구개발 및 제품생산 공간으로 조성됐다.

G타워는 IT의료융합기술센터의 의료기기 원천핵심기술개발, 기업과 연계한 공동연구개발 등 기술고도화를 통한 상용기술을 적용해 첨단전자의료기기 양산화 및 사업화를 위한 제조혁신 공간으로서의 역할이 기대된다.

경북도는 G타워의 입주율 제고를 위해 IT, 바이오기술(BT) 기업의 업종 다각화와 국내외 의료기기 기업유치 등을 추진하고 있다.

입주기업은 이전지역에 따라 내년 말까지 임대료가 차등지원 된다. 의료기기 품목 인허가 및 제조 및 품질관리기준(GMP) 인증지원, 구미전자정보기술원 보유 분석 장비 등 사용료 감면, 원천핵심기술 및 상용화기술 개발지원 등 각종 기업지원 혜택을 받을 수 있다.

경북도 장상길 과학산업국장은 “구미첨단의료기술타워가 지역 의료기기 산업의 혁신을 이끌 중심기관 역할을 다 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 산·학·병·연·관과 함께 의료기기 산업 분야의 끊임없는 탐구와 점검을 통해 지역 의료기기 산업의 발전을 주도해 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김창원 기자 kcw@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창원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