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북도, 도내 명소 30곳, 예비부부 낭만결혼식 결혼 장소 제공

낭만결혼식 홍보자료. 경북도 제공
경북도가 예비부부들의 새로운 출발을 위해 도내 명소를 결혼식 장소로 무료로 제공하는 ‘낭만결혼식’을 지원한다.

5일 경북도에 따르면 도내 명소 30여 곳을 오는 9월부터 11월까지 결혼장소로 제공하는 '낭만결혼식' 지원 사업을 진행한다. 6일부터 신청을 받는다.

‘낭만결혼식’은 코로나19로 결혼식이 취소·연기돼 정신적·경제적 피해를 본 예비부부들에게 희망을 주고, 경제적 부담을 조금이나마 덜어주기 위해 기획됐다.

이를 통해 신개념 웨딩문화 정착을 도모하고, ‘결혼하기 좋은 경북’ 이미지를 확산시켜 저출생 극복에도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낭만결혼식의 장소는 푸른 잔디가 있는 경북도청(안동) 새마을광장, 동해 바다가 펼쳐진 영덕 삼사해상공원, 경주타워를 배경으로 하는 주작대로, 우리나라에서 옛길이 가장 아름다운 문경새재의 야외공연장 등 경북도의 명소들이다.

도는 전문 웨딩업체의 컨설팅으로 예비부부만의 스토리와 아이디어로 예식장소를 자유롭게 꾸밀 수 있도록 해 준다.

또 예복·메이크업·웨딩촬영 등 커플당 500만 원 정도의 예식비용도 지원한다.

예비부부가 원하면 주례까지 해결해 준다.

참여자격은 예비부부 중 1인 이상이 접수 마감일까지 주민등록상 경북에 주소지 둔 39세 이하 청년이다.

참여를 희망하는 예비부부는 6일부터 오는 20일까지 경북도 홈페이지 공고문에 따라 신청서와 구비서류를 작성해 방문하거나 이메일로 신청하면 된다.

결혼장소 등은 도청 홈페이지에 자세히 안내돼 있다.

전우헌 경북도 경제부지사는 “낭만결혼식 당일만큼은 누구나 드라마 주인공처럼 될 수 있도록 최선의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둘만의 특별한 추억이 담긴 의미 있는 출발을 희망하는 예비부부들의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형규 기자 kimmark@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형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