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일반

바람 든 눈인데, 눈 수술할 수 있나요?

이동은

리즈성형외과 원장

진료실을 찾아오는 중년 이상의 환자들 가운데는 여러 가지 질병을 앓고 있는 사람들을 흔히 볼 수 있다.

고혈압, 당뇨, 고지혈증 등은 이제 흔히 볼 수 있는 일이고, 협심증이나 뇌혈관 수술로 혈전용해제를 복용하고 있는 가볍지 않은 경우도 볼 수 있다. 이런 환자들은 주치의 의견을 존중해 의견을 모을 수 있으면, 수술도 가능해 요즘은 크게 문제가 되는 것은 아니다.

가끔씩 특별한 경우도 있다. 한 쪽 얼굴에 안면 마비(흔히 와사풍, 바람이 든 얼굴)가 온 경우다.

마비의 정도에 따라 조금 다르지만, 눈과 눈썹을 움직이는 근육의 힘이 약해져 양쪽 눈에 비대칭이 심하게 생기는 경우가 있다. 제대로 꼼꼼하게 문진해 보지 않으면 자칫 안검하수로 오진하는 경우도 있다.

얼마 전, 지인의 소개로 찾아온 60세 여자 환자 역시 20여 년 전에 살짝 지나간 안면마비 증상이 완전히 치유되지 못하고 후유증을 남긴 상태였다.

그렇지 않아도 나이가 들면서 처져 내려온 눈꺼풀 덕분에 고생하고 있었다. 안면 마비가 온 눈은 정도가 특히 심해 거의 하루의 절반은 눈을 감고 있는 것 같다고 한다. 특히 아랫 눈꺼풀도 아래로 처진 상태였는데, 눈꺼풀이 살짝 뒤집힌 상태라서 수술하기에도 곤란한 상태였다.

안면 마비의 후유증이 남아 있는 눈썹과 위아래 눈꺼풀을 반대편과 맞추어 주는 까다로운 수술을 하게 된 셈이다.

다행히 특별히 다른 질환을 앓고 있는 것은 없는 것을 확인하고 수술계획을 세웠다.

“잘 될 수 있을까요.” 라고 불안해하는 환자에게 쉬운 수술은 아니지만, 최선을 다해 불편함이 없도록 해 드리겠다고 이야기하고는 수술을 시작했다.

짝짝이로 처진 눈썹을 위쪽으로 충분히 당겨 올린 후, 좌우의 높이가 같아진 것을 확인하고 단단히 고정해 주었다. 그 후 세심하게 봉합했다. 눈썹 문신을 한 상태라서 흉터는 거의 눈에 띄지 않을 정도가 되었다. 그런데 벌써 눈꺼풀이 위로 당겨지면서 살짝 감기지 않는다. 그러나 부기가 빠지면서 다시 처져 내려올 것을 예상하면 이 정도면 충분하다.

이제 윗 눈꺼풀 차례. 올라간 눈썹 덕분에 모처럼 처진 눈꺼풀이 다 펴진 상태다, 불룩하게 나온 지방을 제거하고 나자 눈꺼풀을 당겨 주는 근육이 그 모습을 드러냈다. 안면 마비가 왔던 부분의 근육이 약해진 상태가 된 것이 보였다. 수술 중에 눈을 뜨고 감는 것을 반복시키면서 좌우의 눈동자의 크기를 맞추어 쌍꺼풀을 다시 만들어 주었다.

눈이 커지는 힘도 강하게 해 주고, 눈꺼풀 지방을 빼서 무게를 덜어 주었으니 당분간 불편함이 없기를 바라는 마음이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남은 아랫 눈꺼풀 차례. 심하게 처져 내려온 눈꺼풀을 위쪽으로 당겨 올려 뒤집힌 것을 교정하고 봉합해 주었다.

수술 후 눈이 살짝 떠진 상태라서 불안한 환자에게 부기와 멍이 빠지면 다시 아래로 처져 내려올 것이라고 안심시키고, 눈이 감기지 않는 동안 눈을 보호할 수 있도록 주의사항을 일러주고 돌려보냈다.

다음 날 부기와 멍 때문에 눈 주위가 부어오르고, 눈 주위가 조이는 느낌이 들어 힘들어하는 모습이었다. 그러나 이제 제대로 눈이 좌우가 균형이 맞는 모습이 보였다. 다행이다.

실밥을 빼는 날, 이제 눈도 감기고 좌우 눈의 모양이 어느 정도 균형이 잡힌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앞으로 시간이 지나면서 다시 조금 더 처질 수 있어서 재수술이 필요한 경우도 가끔 생길 수 있다.

그러나 보완하는 의미의 수술을 하는 것이라 간단히 교정할 수 있어서 큰 걱정은 하지 않아도 될 것이라 이야기하고는 앞으로 매달 한 번씩 부기가 빠지면서 변화하는 상태를 확인하기로 했다.

환자들을 만나다 보면, 과거에 앓았던 질병의 후유증 때문에 교정할 수 있는 수술을 포기하는 경우를 가끔 보게 된다. 그러나 포기하지 말고 교정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볼 수 있다면 조금은 더 밝고 시원한 인생을 살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포기하지 말고 적절한 방법을 찾는 용기를 가질 수 있었으면 좋겠다.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Tags 수술
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