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주호영, “일방적 국회 개원 시 추경 협조 없다”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2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2일 “통합당의 동의 없이 일방적으로 국회를 열고 의장단을 선출할 경우 추가경정예산(추경) 협조를 할 수 없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민주당의 5일 국회 개원 강행 움직임에 대해 “자기들 편한 것만 내세워서 ‘개원은 법대로 지키자’라고 하는데 저희는 동의할 수 없다”고 반대 의사를 분명히 했다.

주 원내대표는 “법대로를 외치지 않은 독재 정권이 없다. 자기들 편리한 법을 만들어놓고 그 부분을 멋대로 해석하면서 독재를 해왔다”며 “히틀러의 나치 정권도 법치주의를 외치며 독재를 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만약 5일 통합당의 동의 없이 국회를 열어 의장단을 선출하고 이후 상임위 구성이나 추경 처리 등 모든 것을 일방적으로 처리하면 우리 당의 협조를 받을 수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한 그는 “민주당이 공공연히 이런 생각을 드러내는 것을 보면 청와대 회동이나 상생 협치라는 말이 ‘노력은 했다’라는 증거를 남기는 것에 불과했다는 회의까지 갖게 된다”며 “힘이 모자라서 망한 정권·나라보다는 힘이 넘쳐서 망한 정권·나라가 많다”고 지적했다.

앞서 이날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는 “법에 정해진 날짜에 국회를 여는 것은 협상의 대상이 될 수 없다”며 “정치의 근본을 세운다는 비장한 각오로 법이 정한 날짜에 국회를 열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법을 지키지 않는 것이 협치로 둔갑하고 법 뒤에서 흥정하는 것이 정치로 포장되는 잘못된 관행을 청산해야 한다”며 “통합당도 더 과거의 관행에 매달리지 말고 일하는 국회를 만드는 데 조건 없이 동참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민주당은 임기 개시 후 7일로 돼 있는 국회법 규정을 준수해야 한다는 입장으로 오는 5일 개원 국회를 열기 위해 정의당, 열린민주당 등 뜻을 함께하는 정당들과 함께 이날 임시국회 소집요구서를 제출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