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엄마에게 간 기증한 대구 신천지 교인…코로나19 확진

어머니에게 간을 기증한 딸이 신천지 교인으로 코로나19(우한 폐렴)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22일 대구가톨릭대병원 등에 따르면 신천지 교회에 다니는 A씨는 지난 18일 이곳에서 어머니에게 간을 이식해 주는 수술을 받았다.

수술 후 일반병동을 옮겨진 A씨는 체온이 내려가지 않자 병원 측에서는 감염 검사를 실시했다.

검체 검사 결과 A씨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음압병실에 격리됐다.

A씨는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자 병원 측에 신천지 교인인 것과 보건소로부터 자가 격리 대상자로 통보받은 것을 털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간을 이식받은 A씨 어머니는 1인실에 격리된 채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으나 별다른 이상 증상은 보이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병원 측은 수술에 참여한 의사 등 의료진과 직원 38명을 자가 격리 조치 시켰다.

또 A씨가 입원했던 간이식 병동을 임시 폐쇄하고 방역했다.

한편 대구가톨릭대병원에서는 A씨 외에도 최근 신천지 교인인 간호사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응급실과 근무 병동이 폐쇄된 바 있다.

구아영 기자 ayoungoo@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구아영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