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두 번은 없다' 후속? 몇부작? 재방송? 인물관계도? 오지호X예지원 열연

사진=팬엔터테인먼트 제공
'두 번은 없다' 후속, 몇부작, 시청률, OST, 재방송, 인물관계도가 궁금한 가운데 MBC 주말드라마 ‘두 번은 없다’가 오지호와 예지원의 웨딩 스틸을 공개했다.

‘두 번은 없다’는 서울 한복판의 오래된 ‘낙원여인숙’에 모여든 투숙객들이 ‘인생에 두 번은 없다’를 외치며 실패와 상처를 딛고 재기를 꿈꾸는 유쾌, 상쾌, 통쾌한 사이다 도전기를 그린 드라마다.

‘두 번은 없다’(극본 구현숙, 연출 최원석)가 종영까지 단 3주만을 남겨두고 있는 가운데 각각 턱시도와 웨딩드레스를 입고 즐거운 한 때를 보내고 있는 오지호와 예지원을 포착했다.

공개된 스틸은 오지호와 예지원의 다정한 모습을 담고 있어 시선을 집중시킨다. 멋들어진 턱시도와 웨딩드레스를 입고 있는 두 사람은 마치 결혼식을 앞두고 있는 커플처럼 세상 행복한 미소를 짓고 있어 눈길을 끈다. 완벽한 슈트핏을 자랑하며 조각 미남 비주얼을 여과 없이 뽐내고 있는 오지호와 순백의 웨딩 드레스로 청순미를 극대화 시키며 여신 포스를 발산하는 예지원. 두 사람의 멋있고 아름다운 자태는 감탄을 자아낸 동시에 비주얼 커플의 탄생을 알렸다. 여기에 두 사람 특유의 유쾌한 에너지가 깃든 포즈 또한 인상적이다. 서로 이마를 맞대고 ‘이마 키스’를 재현하는가 하면, 각각의 매력을 더욱 돋보이게 하는 다채로운 포즈를 취하고 있어 보는 이들까지 웃음짓게 만든다.

때문에 오늘(22일) 밤 방송되는 ‘두 번은 없다’ 61-64회를 향한 시청자들의 궁금증과 호기심은 더욱 고조되고 있다. 극 중 두 사람은 비슷한 인생 목표를 갖고 있어 유독 잘 통했던 것은 사실이지만, 예지원은 한진희에게 정식 프로포즈를 받았고 오지호는 이를 적극 응원해주고 있는 상황인 것. 과연 오지호와 예지원, 두 사람 관계에 어떤 변화가 생기게 되는 것인지, 그리고 이들 사이는 어떤 결말을 맞이하게 죌 것인지 관심이 집중된다.

'두 번은 없다'는 72부작이며 60회 기준으로 13.2%를 기록하고 있다.

OST로는 가수 프린이 부른 5번째 OST '꿈만 같아'가 공개됐다.

'꿈만 같아’는 곡 전체를 끌고 가는 통통 튀는 플럭 사운드와 드럼 비트가 잘 어우러진 미디엄 템포의 밝은 곡으로 사랑하는 사람에게 수줍게 고백하면서 사랑하는 것만으로도 꿈만 같다라고 표현한 노랫말이 인상적이다.

'두 번은 없다'는 서울 한복판의 오래된 '낙원여인숙'에 모여든 투숙객들이 인생에 '두 번은 없다'를 외치며 실패와 상처를 딛고 재기를 꿈꾸는 유쾌, 상쾌, 통쾌한 사이다 도전기를 그린 드라마다.

한편 '두 번은 없다' 후속은 알려진 바 없다.

신정미 기자 jmshi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정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