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영주시, 2019년산 ‘공공비축미곡 2천618톤’ 매입

산물벼 1천200톤, 건조벼 1천418폰 매입

영주시는 오는 12월20일까지 2019년산 공공비축미곡 2천618t을 매입한다.
영주시가 오는 12월20일까지 2019년산 공공비축미곡을 매입한다.

올해 공공비축미곡 매입량은 지난해와 같은 2천618t이다. 산물벼 1천200t을 매입한 후 건조벼 1천418t을 매입할 예정이다.

건조벼 1천418t 중 281t은 올해 논타작물재배사업 이행점검이 끝난 후 사업 참여 농가에 인센티브 물량으로 추가 배정된다.

올해부터 매입대금 중간정산금은 3만 원을 농가로부터 수매 후 즉시 지급하는 것으로 바뀌었다.

최종 정산은 오는 12월25일까지 산지 쌀값 평균가격 기준으로 확정된 후 연말까지 지급된다.

지난해 도입된 품종검정제는 공공비축미 매입대상 외 벼 품종수매를 막기 위한 제도다. 공공비축미 매입대상 농가의 5%를 표본 선정해 매입장소에서 조사대상 농가 및 농산물품질관리원 직원 입회하에 시료를 채취, 지정된 검사기관에 의뢰한다.

지정된 매입대상 품종이 아닌 품종을 출하한 농가는 향후 5년간 공공비축미 매입대상 농가에서 제외된다. 올해 영주시 공공비축미 매입 품종은 일품과 삼광 2개 품종이다.

김주은 기자 juwuery@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주은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