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청와대, “북미 관계 새로운 국면 시작 시점...조심스럽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지난 13일 오전 서울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22일부터 26일까지 미국 뉴욕을 방문해 유엔총회에 참석하고 방미기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한다고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청와대가 16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비공개 친서를 보내 ‘평양 북미 정상회담’을 건의했다는 것과 관련해 “확인해 줄 수 없다”며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청와대 고민정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북미 간 오간 친서에 대해서는 우리가 확인해줄 수 없다”고 말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 역시 이에 대해서는 별다른 의견을 내놓지 않았다.

다만 북미 협상과 관련해서는 문재인 대통령의 유엔(UN)총회 참석과 존 볼턴 전 국가안보보좌관 경질 결정이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 관계자는 “볼턴 경질과 관련해 입장을 내는 것 자체가 적절하지 않을 것 같다. 현재 북미 간에 이뤄지고 있는 여러 발언들에서 읽혀 왔던 기류들은 여러분도 보고 있을 것”이라며 “그동안 (북미 관계가)경색 국면을 유지해왔다면 새로운 국면으로 전환하려는 시작 시점에 있는 것 아닌가”라고 분석했다.

이어 “다만 아직까지는 명확하게 가시적 국면에 들어온 것이 아니기 때문에 조심스럽다”며 “한반도 평화를 위해 북미 간에 실질적인 협상이 이뤄져야 하고 한반도 비핵화를 통해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가 완성돼야 한다는 점에 있어서는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한편 논란이 되고 있는 조국 법무부 장관과 관련해서는 “언론·정치권에서 관심 사안이긴 하지만 청와대가 계속 그것만 바라볼 수는 없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청와대가 파악한 추석 민심은 어떤가. 조 장관 문제가 추석 후에도 정치권에서는 화두인데 청와대가 할 말은 없나’라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러면서 “민생과 경제활력, 외교안보 관련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다지기 위한 한 주가 될 것이기 때문에 이런 부분들을 더 심도깊게 적극 추진하고 살피고 점검하는 일을 해야할 것”이라고 했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