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이랜드그룹 이월드 압수수색한 경찰, 이번 주 중으로 수사결과 발표

-사고 놀이기구 매니저 및 총괄팀장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조사
-휴대전화 압수 등 이월드 측 입막음 의혹 조사도 진행



대구시 달서구 두류동 이월드에서 달서구청과 이월드 관계자들이 놀이기구를 점검하고 있는 모습.
아르바이트생 직원 다리 절단 사고가 난 이랜드그룹의 유원시설인 이월드 직원이 이번 주 중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안전교육 관리감독을 소홀히 했는지 등에 대한 조사를 받는다.

25일 대구 성서경찰서에 따르면 사고가 발생한 놀이기구 허리케인을 포함한 7개의 놀이기구를 관리하는 매니저 A(37)씨와 이를 총괄관리 하는 어트랙션 팀장 B(45)씨 등 이월드 직원 6명을 이번 주 중 소환해 조사한다.

A씨와 B씨 등은 그동안 참고인 신분으로 경찰조사를 받았지만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한다.

또 아르바이트생들과 함께 놀이기구를 운행하고, 안전교육 등을 진행해 왔던 것으로 알려진 다이내믹 존 정규직 4명 등도 소환한다.

앞서 경찰은 지난 23일 오전 9시부터 4시간 가까이 이월드 어트랙션팀, 정비팀,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압수수색한 자료는 놀이기구 운영일지, 직원 근무일지 등 장부와 컴퓨터 전산자료 등이다.

경찰은 압수수색한 자료를 분석해 미리 확보한 전·현직 종사자들의 진술을 바탕으로 이월드가 직원들에게 안전교육을 제대로 했는지 등을 확인할 계획이다.

이월드 측이 사건을 조작·축소하고자 직원들의 진술에 개입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조사한다.

경찰은 현재 B씨 등 직원들의 휴대전화를 압수해 이월드 측이 증거인멸과 회유 등을 통해 이번 사건을 무마하거나 축소한 정황이 있는지도 살펴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이번 주 안으로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감식결과와 함께 경찰조사 결과가 나올 예정”이라며 “사고 관련자들을 소환해 조사하고 임원 등 관리직의 과실 여부가 있다면 추가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월드는 전 직원을 대상으로 안전교육을 실시하기 위해 26∼28일 휴장하기로 했다. 교육은 대한산업안전협회 전문가를 초빙해 실시한다.

이에 앞서 지난 23일 유병천 대표이사 명의로 “우방랜드 시절부터 겪어온 경영난을 극복하는 과정에서 미처 개선하지 못했던 부분을 이번 기회에 완전히 고치겠다”는 입장문을 발표하며 잘못된 체계와 설비를 개선하겠다고 약속했다.

김현수 기자 khsoo@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현수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