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금오공대, 포항공대 일본 수출규제 대응해 관련 중소기업 기술지원 나선다

소재·부품·장비 기술지원단 구성, 관련분야 교수 200여 명 참여

일본 수출규제로 구미국가산단내 중소기업들의 어려움이 예상되는 가운데 금오공과대학교가 소재·부품·장비기술지원단을 구성해 이들 기업에게 기술을 지원한다. 사진은 금오공대 중소기업 산학협력센터의 중소기업 지원활동 모습.


일본의 화이트리스트(수출심사 우대국) 조치로 도내 기업들이 소재와 부품조달에 어려움을 겪자, 대학들이 팔을 걷어 부치고 지원대책에 나서고 있다.

구미 금오공과대학교는 지난 12일 일본 수출규제로 어려움이 예상되는 구미국가산단 내 중소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산학협력단 산하 중소기업산학협력센터와 중소기업공학컨설팅센터를 중심으로 200여 명의 교수가 참여하는 ‘소재·부품·장비기술지원단’을 구성키로 했다.

대상 기업은 일본 수출 규제로 직접적인 피해가 예상되는 구미국가산업단지 내 전자, 화학, 반도체 산업 등 소재·부품·장비 관련 기업으로 조기 공급의 안정화가 필요하다고 정부가 밝힌 100대 품목을 우선적으로 지원한다.

지원 내용은 기술컨설팅, 특화연구 프로젝트 지원, 산학공동체분과 지원 등이며 공학컨설팅센터 소속의 교수들이 해당 전공 분야의 기술컨설팅과 R&D 자문을 시행한다.

특화연구 프로젝트는 수출 규제와 관련해 시급성을 요하는 기술 개발을 위해 산학공동과제로 진행한다.

또 산학공동체분과는 기술 경쟁력 유지를 위해 일본 수출 규제 대응 이후로도 상시적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기술 지원을 필요로 하는 관련 기업은 금오공대 중소기업산학협력센터(054-478-6674, yjy@kumoh.ac.kr)나 중소기업공학컨설팅센터(054-478-6677, pgr0819@kumoh.ac.kr)로 문의하면 된다.

이상철 금오공대 총장은 “대학이 보유한 우수한 인적·물적 자원을 적극 활용해 구미국가산업단지의 위기를 기회로 만드는 데 역량을 결집하겠다”며 “신기술 개발과 신성장 동력 창출 등을 통해 지역과 함께 지속 가능한 발전을 추구하는 대학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포항공과대학(포스텍) 교수들도 지원에 나서고 있다. 대학측은 중소기업을 위해 반도체, 소재, 철강, 에너지, 전자·통신 분야 등 전문교수 100명을 데이터베이스화 해 산학협력단이 해당분야 교수를 직접 연결해 자문을 해주는 ‘전문가 풀’ 시스템을 추진한다.

또한 포항공대 내 포항가속기 연구소도 가세하고 있다. 일본의 수출규제 품목인 ‘극자외선 포토레지스트’를 시험할 수 있는 유링한 장비를 갖추고 있는 이 연구소는 적외선부터 소재, X선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영역의 빚을 만들어 낼 수 있어 반도체 분야와 생명공학 분야에 필요한 극자외선을 공급할 수 있는 빔라인을 만들었다.

신승남 기자 intel887@idaegu.com

김웅희 기자 woong@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승남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