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서울서 포항지진 피해지역 도시재건 포럼

15일 오후 2시 서울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관

포항 흥해실내체육관에 마련된 지진 대피소에 피해복구 지연 등의 이유로 대피소를 아직 떠나지 못한 이재민들의 텐트가 줄지어 설치돼 있다.
포항지진 피해배상과 피해지역 재건을 위한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는 포럼이 서울에서 열린다.

포항시는 오는 15일 오후2시 서울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관에서 ‘11·15 포항지진 피해지역 도시재건을 위한 포럼’을 개최한다.

포럼은 포항지진이 ‘지열발전소 물 주입에 따른 촉발지진’이라는 정부조사연구단의 발표 이후, 수 개월이 지나도록 특별법 제정 진척이 없자 시가 직접 마련했다.

시는 앞서 지난 2일 서울 한국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지진피해 특별법 제정과 피해배상을 위한 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은 특별법 제정 촉구를 위한 전문가 발표와 패널 토론, 청중과의 소통 등으로 진행된다.

이창수 가천대학교 교수의 ‘포항, 지진을 넘어 부흥을 위한 도시재건’이라는 주제의 기조연설을 하고, 김경대 한동대학교 교수가 ‘11·15 포항지진 관련 도시재건 필요성’을 설명한다.

조정래 한국건설기술연구원 지진안전센터장이 일본 등 해외 지진피해 지역 도시재건 성공사례를 들어 포항시에 접목 가능한 도시재건의 성공 방향에 대해 소개한다.

서울시 도시계획위원(강동구, 중구)으로 활동 중인 오인영 법무법인 정률 파트너 변호사는 ‘포항지진 특별법을 통한 도시재건 방안’을 제시한다.

발표 후에는 전문가와 ‘포항11·15 촉발지진범시민대책위원회’ 공원식 공동위원장, 지진 피해지역 주민대표 등이 소통의 시간을 갖고 토론을 이어간다.

허성두 포항시 지진대책국장은 “국회와 정부의 관심을 유도해 특별법 조속 제정을 촉구하고자 포럼을 연다”며 “분야별 다양한 의견과 대응방안 마련으로 시민 궁금증과 불안감을 해소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웅희 기자 woong@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웅희기자

포항 고객 돈 7억 원 들고 잠적 BMW 포항 딜러사 직원 구속

포항북부경찰서는 15일 수억 원의 고객 돈을 들고 잠적한 혐의(사기)로 BMW 포항 딜러사 직
2019-07-15 20:00:00

취임 1주년 최정우 포스코 회장 안전관리 ‘자질론’ 휩싸여

오는 27일 취임 1주년을 맞는 최정우 포스코 회장이 미흡한 안전관리 능력으로 자질론에 휩
2019-07-15 15:41:28

포항시, 의학대학 설립 본격화

포항시 의과대학 설립 계획이 본격화되고 있다. 포항시는 최근 시청 중회의실에서 ‘포항
2019-07-14 14:50:32

포항 치안센터 3곳 명칭 변경

포항지역 치안센터 3곳의 이름이 변경됐다. 14일 포항남부경찰서에 따르면 일부 치안센터
2019-07-14 14:49:25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