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한국당 물갈이설·탈당설 곧장 수습, 친박 의원 물갈이 가능성은 낮을 듯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지난 1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내 물갈이설·탈당설 등 논란이 이어지자 한국당이 곧바로 분위기 수습에 나섰다.

여기에 황교안 체제 이후에도 친박 의원들이 한국당 주류를 이루고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한국당이 공천과정에서 친박 의원들에게 전적으로 책임을 물을 가능성은 높지 않아 보인다는 것이 지역 정가의 전망이다.

12일 내년 총선을 앞두고 당내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책임이 있는 현역의원 대폭 물갈이 등을 시사했던 신상진 한국당 신정치혁신특별위원장은 친박계를 겨냥한 발언이 아니라며 수습에 나섰다.

신 위원장은 이날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과의 통화에서 홍 의원의 탈당 시사에 대해 “사실 지금 황교안 대표 체제에서는 계파도 많이 소멸됐다. 보수의 분열돼 있는 모습들을 하나의 자유민주 보수로 모아 나가겠다는 게 우리 당의 기치”라며 “제가 친박을 학살하겠다 말 한 적도 없다. 단지 현역 의원의 물갈이 폭이 과거보다 클 것이라고 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당 지지율이 바닥을 치는 상황을 현역 의원들이 책임을 안 지면 누가 지나. 20대 현역 국회의원들에 대한 물갈이 분위기들이 많이 강하다”며 “이것을 이상하게 일부 언론에서 ‘친박 학살 아니냐’는 뜻으로 읽고 홍 의원이 자기를 겨냥했거나 친박을 겨냥했다는 그런 식으로 확대 해석을 하면서 탈당 이야기까지 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렇게 홍 의원의 반응에 신 위원장이 곧장 수습에 나선데다 친박 의원들이 여전히 황 체제에서 주류로 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일각에서 제기된 공천 물갈이설과 그에 따른 탈당은 없을 것이라는 게 지역 정가 관계자의 얘기다.

실제 친박이 주를 이루는 TK 의원들의 경우 황 대표 체제에서 주요 당직에 대거 중용됐다.

추경호 당 전략사무부총장을 비롯, 곽상도·정종섭·김재원·최교일 의원 등 친박 의원들이 친황으로 불리며 승승장구 중이다.

게다가 홍문종 의원과 동반 탈당설이 제기된 태극기 부대의 대표격인 김진태 의원은 12일 탈당설을 부인하며 “홍 의원이 대한애국당을 간다면 따라갈 의원이 많지 않을 것”이라고 단언했다.

또한 그는 조원진 애국당 대표가 한국당에서 현역 의원 5명 정도 섭외가 됐다고 말한데 대해서도 “그 말을 그대로 다 믿는다면 지금 애국당에 30명 쯤은 가야한다”는 말로 대신 부정했다.

지역 정가 관계자는 “지금까지 분위기로 봐서는 친박 의원들을 공천에서 배제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공천에서 비박계에 대한 배려가 이뤄진다면 이제까지 당을 지켜온 친박계가 들고 일어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라며 “현재 당 내 분열이 일어나면 총선에서 승리할 가능성이 전혀없는 만큼 특위가 계파 갈등을 부추기는 공천을 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