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영천시,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 총력전 펼쳐

영천시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최기문 영천시장은 12일 영천가축경매시장에 설치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거점소독시설 현장을 방문해 근무자들을 격려했다.

영천시 거점소독시설은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하고 있으며, 축산관련차량(가축, 사료, 퇴비 등)에 대해 소독을 하고 소독필증을 발급하고 있다.

영천시는 ASF 선제 대응 조치로 자체 ASF 방역대책상황실 설치, 거점소독시설 운영, 양돈 농가 담당관제 실시, 외국인 근로자 방역관리 점검 및 홍보, 긴급방역용 소독약품 2천647㎏, 생석회 1천350포(27t) 공급 등 ASF 바이러스 차단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최기문 시장은 “ASF 발생국이 우리나라와 인적·물적 교류가 많은 곳이라 국내 유입 가능성이 매우 큰 상황”이라며 “가축 사육농가는 ASF 발생국에 대한 여행자제, 불법 축산물 반입금지, 자체 소독 강화 등 차단방역에 힘써 달라”고 당부했다.

최기문(오른쪽) 영천시장이 12일 영천가축경매시장에 설치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거점소독시설 현장을 방문해 차단 방역 상태를 점검하고 근무자들을 격려했다.


박웅호 기자 park8779@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웅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