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구미 유조차 전복돼 폐유 유출

구미시 등 환경당국 흡착포 등 방제작업

11일 오전 9시54분께 구미시 옥성면 대원리 지방도에서 폐유를 실은 27t 유조차가 전복돼 차량이 크게 파손되고 폐유가 유출됐다.

이날 사고 상황에 대해 트럭 운전자는 “오르막을 오르던 중 차량에 이상을 느껴 산 쪽으로 붙이려다 차가 넘어졌다”고 말했다.

차량이 전복되면서 싣고 있던 폐유가 흘러나오자 환경 당국은 환경대응차, 굴삭기, 덤프트럭, 펌핑카 등을 동원해 방제작업을 벌였다.

또 도로를 따라 우·오수관 등으로 폐유가 유입되지 않도록 모래와 흡착포로 차단했다. 사고 지점에서 가장 가까운 하천까지는 200여m 거리다.

구미시와 환경 당국은 유조차 탱크 용량과 유출량 등을 파악하고 있다. 유조차 운전자는 가벼운 경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구미시 옥성면 대원리 지방도에서 유조차(27t)가 전복됐다. 사진은 차량이 전복돼 폐유가 유출된 모습.


신승남 기자 intel88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승남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