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반

범어아트스트리 범어길 프로젝트 2부 ‘혼틈일상’

8월6일까지 진행



범어아트스트리에서 오는 8월6일까지 2019년 범어길 프로젝트 2부 ‘혼틈일상’이 진행된다.

범어길 프로젝트는 대중 친화적이고 소통하는 예술의 거리조성을 위해 작년부터 전시, 이색공연, 시민참여 이벤트, 거리공간 구성 등을 하나로 녹여내는 융복합 행사다.

이번에는 프로젝트 잼(대표 김소희)이 범어길 프로젝트를 맡는다. 잼은 김소희, 정진경, 정민제, 최지이 작가가 의기투합해 만든 신생 아티스트 그룹이다. 전시기획과 전시진행, 시민참여 이벤트와 워크샵, 그리고 아트상품 제작 등 다방면으로 협업하고 있다. 올해 디자이너 장민정이 합류했고, 이번 프로젝트를 위해 장하윤 작가가 객원 멤버로 참가한다.

프로젝트의 주제는 ‘혼틈일상’이다. ‘혼틈’은 ‘혼란을 틈타다’를 줄인 신조어로 ‘혼틈일상’은 일상의 단편적인 순간들을 인테넷상에 공유하면서 유행하고 있는 말에서 따왔다.

시각 예술가 그룹이 다른 장르의 예술가들과 협업해 일상 속에서 감지해 낸 찰나의 순간들, 인상, 스쳐지나가는 광경, 물건 등을 소재로 제작, 설치한 작품을 통해 역동적이고 흥미로운 공간을 만들어 함께 일상을 돌아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전시는 시각예술작가 5명(김소희, 정진경, 정민제, 장하윤, 최지이)과 디자이너 1명(장민정)이 혼틈일상을 주제로 각자의 개인작업과 콜라보 작업을 복합으로 구성해 스페이스(전시장)1~4에서 보여준다.

정진경 ‘다른시선 외면하지 않기’


정진경 작가는 형형색색으로 칠해진 우드락을 이용해 공간 전체에 붙여나가는 방법으로 공간을 드로잉 한 작품을 선보이고, 최지이 작가는 TV나 영화들 속에서 다양한 목적으로 소비되어 보여 지는 이미지들을 낮은 해상도로 확대된 듯한 색점으로 묘사해 관객이 상상의 숲을 걷는 듯 한 느낌이 들도록 연출한다.

정민제 작가는 알록달록한 페브릭으로 둘러쌓인 공간을 만들고 초록수세미에 명주실로 일상에서 오가는 말들을 스티치한 작품을 벽면에 설치한다. 김소의 작가는 도시의 일상을 품은 네모로 구획된 공간에 주목해 택배상자에 도시의 건물이미지를 실크스크린으로 프린팅하고 내부에는 조명을 넣어 입방체 구조물로 도시의 전경을 재구성한다.

장민정 디자이너는 누군가 일상에서 입었던 낡은 옷들을 해체하고 다시 조립하는 재구성의 과정을 통해 일상이 분해되고 재편집 되는 현실을 보여준다. 마지막으로 장하윤 작가는 한 평 크기로 만든 인공건축 공간 안에 작가의 독백을 설치하고 관객들이 자신의 삶에 대한 질문을 적음으로써 나를 되돌아 보는 시간을 가지게 한다. 또한 지하도 거리 공간에는 작가 당 3개의 의자, 또는 방석을 제작해 비치한다. 평소에는 시민들이 쉬는 공간, 공연 때는 객석으로 활용 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운수좋은 무용단


한국무용가 강정환이 이끄는 운수좋은 무용단의 색다른 공연도 함께 마련된다. ‘생활 계획표’라는 주제로 범어아트스트리트 전 공간과 시각예술 작가들의 작품을 활용해 반복되는 일상생활 속 행동들을 이미지화 한 동작들로 안무를 구성해 관객들이 쉽게 따라할 수 있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전시는 상시 진행하고 공연은 다음달 18일, 8월2일 3시, 7시 1일 2회 진행된다. 현장신청 또는 예약으로 공연 관람이 가능하다. 문의: 053-430-1267.

김혜성 기자 hyesung@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혜성기자

대구 단편영화제 경쟁부문 상영작 40편 선정

대구단편영화제가 857편 출품작 중 경쟁부문 상영작 40편을 선정했다. 제20회 대구단편영화
2019-06-23 20:00:00

행복북구문화재단 제2회 대학생 창작가곡제 도전자 모집

행복북구문화재단이 ‘제2회 대학생 창작가곡제’ 도전자를 모집한다.신진예술가 발굴 프
2019-06-23 20:00:00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