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포스코, 50년 무노조 경영 끝…사상 첫 임단협

노조 “기본급 7% 인상해 달라”

포스코가 지난해 대표교섭 노동조합 출범 이후 올해 사상 첫 임금단체협상에 돌입했다.

사실상 50년간 지속해왔던 무노조 경영을 종료하면서 최정우 회장의 노사 간 소통의지가 시험대에 오를 전망이다.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에 따르면 포스코 대표 교섭단체인 한국노총 포스코노동조합(포스코 노조)은 지난 24일 포항 본사에서 ‘2019 임단협’ 1차 본교섭을 열었다.

본교섭에는 사측 교섭위원 12명, 노조측 교섭위원 12명 등 24명이 참석했다.

노조는 기본급 7% 인상과 노동이사제 도입, 통상임금 확대 등 25개 요구안을 회사 측에 제시했다.

김인철 노조위원장은 본교섭에 앞서 열린 출정식에서 “회사의 일방적이고 독선적인 경영 횡포를 막고 ‘노동존중 포스코’를 만드는 데 사활을 걸겠다”고 말했다.

1968년 포항제철 창립 이래 포스코는 사실상 무노조 상태였다.

1988년 일부 노동자들에 의해 포항제철노조를 결성했지만 3년 만에 와해됐다.

이후 민주노조 설립 움직임이 계속됐지만 번번이 실패한 뒤, 1997년 세워진 노경협의회가 노조 역할을 대신해왔다.

현재 포스코는 민주노총과 한국노총 산하 복수 노조로 운영 중이다.

지난해 9월 민노총 포스코지회가 결성된 이후 기존 기업노조가 한노총 계열 노조로 확대 출범한 뒤 조합원수 과반수 지위 확보를 통해 한국노총 노조가 대표 교섭권을 획득했다.

노조에 따르면 한국노총 소속 조합원 수는 현재 7천여 명, 민노총 소속은 2천500여 명이다.

한편 포스코 안팎에서는 벌써부터 올해 임단협이 난항을 겪을 가능성이 크다는 전망이 나온다.

노조가 최근 수년간 기본급 인상률(3~5%)을 훨씬 웃도는 임금 인상을 요구하고 있고, 근로자 대표 1~2명이 이사회에 참여해 의결권을 행사하는 노동이사제도 법적 근거가 없다.

최정우 포스코 회장은 지난 3월 열린 정기 주주총회에서 “민간기업이 노동이사제를 도입하려면 자격 요건 등 법적 기준이 마련된 이후에나 검토가 가능하다”고 말한 바 있다.

김웅희 기자 woong@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웅희기자

내달 2일 서울서 ‘포항지진 특별법 제정 촉구’ 포럼

포항지진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는 포럼이 다음 달 2일 서울에서 열린다. 25일 포항시에 따
2019-06-25 14:37:32

포항시, 청년 기-업(氣-UP) 축제 ‘퐝퐝랜드’ 개최

포항시 승격 70년을 기념해 송도해수욕장 일원에서 인기가수 거리공연이 열린다. 포항시는
2019-06-25 14:35:48

포스코 석탄 원료저장시설 ‘사일로’ 보세구역 지정

포스코 석탄 원료저장시설인 ‘사일로’(SILO)가 보세구역으로 지정됐다. 25일 포항세관에
2019-06-24 15:53:12

포항시, 청년 기-업(氣-UP) 축제 ‘퐝퐝랜드’ 개최

포항시 승격 70년을 기념해 송도해수욕장 일원에서 인기가수 거리공연이 열린다. 포항시는
2019-06-24 14:41:28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