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시, 학업중단 청소년 지원 프로그램 운영

대구시가 학교 밖 청소년들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15일 대구시에 따르면 ‘세상이 학교인 아이들, 스포츠스쿨 디자인하다’ 사업이 행정안전부 주관 ‘국민디자인단 서비스 디자이너 지원 과제’ 공모에 최종 선정됐다.

이에 따라 ‘2019년 대구시 국민디자인단’ 발대식을 갖고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

대구지역 내 학업 중단자는 지난해 기준 1천948명(전체 청소년의 0.7%)이다. 제도권 외 청소년들까지 포함하면 3천160명이 학교 밖 청소년 지원센터에 관리 대상으로 등록돼 있다.

국민디자인단은 정책수요자인 국민과 공무원, 서비스 디자이너가 함께 참여해 기존 정책에서 놓칠 수 있는 국민의 요구를 발견하고 맞춤형 솔루션을 찾아 정책을 설계하게 된다. 국민디자인단은 학교 밖 청소년들과 부모, 지역 학계, 체육계, 청소년 지원기관 등으로 구성됐다.

대구시 국민디자인단은 5개월에 걸쳐 워크숍과 심층 서비스 디자인 과정을 통해 학교 밖 청소년들의 다양한 요구를 수렴한 모델 플랫폼을 만들어 실행과 피드백까지 이어갈 계획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대구시 국민디자인단이 만든 프로그램이 전국의 학교 밖 청소년들이 누리는 좋은 모델이 될 수 있도록 많은 이야기를 들려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김지혜 기자 hellowis@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지혜기자

대구기상지청, 6~8월 기상 전망 발표…올여름 더위 기승부릴 전망

예년보다 일찍 더위가 찾아온 가운데 올여름 더위가 기승을 부릴 전망이다. 태풍은 평년
2019-05-23 20:00:00

대구소방, 무더위 대비 폭염대응체제 돌입

대구소방안전본부가 본격적인 무더위에 앞서 폭염으로 인한 온열질환자 발생 등 인명피해
2019-05-22 20: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