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대구 동구청, 혁신사례 확산 지원에 2개 사업 선정

대구 동구청이 추진해온 ‘행복 둥지 사업’과 ‘세상을 밝히는 반딧불 1004 프로젝트’가 행정안전부의 ‘2019년 주민 생활 혁신사례 확산 지원사업’의 확산사례로 선정됐다.

15일 동구청에 따르면 두 사업은 현장모니터링 등을 통해 전국 340여 개의 혁신사례 후보 중 최종 선정된 17개 사례에 포함됐다.

주민 생활 혁신사례 확산 지원은 행안부가 지난해 발굴한 자치단체의 우수혁신사례 중 전국적으로 확산 가능한 사례를 선정해 도입하고자 하는 재정지원사업이다.

동구청의 ‘행복 둥지 사업’은 도심의 빈집 문제 해결을 통해 주거약자의 주거복지 제공과 도심 환경개선으로 지역민의 큰 호응도를 받고 있다.

‘세상을 밝히는 반딧불 1004 프로젝트’는 민·관 협력으로 어두운 골목길에 전기요금 걱정 없는 태양광 가로등을 설치해 생활 안전을 강화하는 사업이다.

다음달 인증패 수여 및 전국 확산을 위한 홍보 콘텐츠가 제작될 예정이다.

대구 동구청 전경.


김종윤 기자 kj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종윤기자

대구 현직 경찰, 민원인에게 사례비 받아

대구의 한 경찰관이 민원인에게 금품을 받아 챙겨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22일
2019-05-22 20:56:29

대구 2개 기업, 중기부 스마트공장 시범공장으로 선정돼

대구지역 2개 기업이 중소벤처기업부의 ‘스마트공장 시범공장 구축사업’에 선정됐다.22
2019-05-22 20: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