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 팬티남', 입은 것은 속옷이 아니라 핫팬츠?

사진=SBS '궁금한 이야기y' 캡처 '궁금한 이야기y' 충주 하의실종남 정체가 공개됐다. 23일 오후 방송된 SBS '궁금한 이야기y'에서는 최근 화제가 된 충주의 한 카페에 등장한 하의실종남에 대해 전파를 탔다. 최근 충주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하의실종 차림의 남성이 등장, 이 남성의 사진이 온라인상에 퍼진 바 있다. 특히 네티즌들은 '충주 팬티남'이라고 불러 더욱 유명해졌다. 원주에서 비슷한 일이 발생, 경찰 조사를 받은 일이 있었다고. 문제의 의상까지 챙겨 경찰서에서 해명한 말은 "속옷이 아니라 짧은 바지"라는 것.또 이 씨를 마주친 목격자들은 "일을 하다 와서 이런 차림이다" "친구들과 내기에서 졌다"라고 했다고 전했다.한편 제작진은 수소문 끝에 하의실종남과 만났다. 그는 제작진에게 "학벌도 좋고, 일도 잘 됐는데 하루아침에 실직자가 됐고 억울했다"고 말했다.이어 "어머니 기일에 충주를 찾았다가 그런 차림을 했다"고 전했다.